IEO(Initial Exchange Offering)란? 그 구조와 장점 설명

“2017년부터 2018년에 걸쳐 ICO(Initial Coin Offering) 형식을 이용해 가상화폐로 자금 조달을 하는 프로젝트가 잇달아 등장했습니다.
그러나 최근에는 ICO에서 바뀐 형태인 IEO(Initial Exchange Offering)라는 자금 조달 방식을 실시하는 프로젝트가 증가하고 있습니다.
이번 기사에서는 IEO에 대해, 그 개요와 자세한 내용에 대해 살펴보겠습니다.”

IEO(Initial Exchange Offering)란

ICO에서는 투자자가 프로젝트에 직접 투자를 할 수 있으며, 주로 스마트 컨트랙트 등을 이용하여 토큰이 환원·배포되는 구조입니다.
하지만 IEO는 프로젝트가 발행한 토큰을 거래소에 상장시키고, 투자자가 그 거래소에서 토큰을 구입하는 형식으로 자금 조달을 진행합니다.
그 때문에 IEO를 하려면 프로젝트가 거래소와 미리 제휴되어 있어야 하며, 투자자는 거래소 계정을 가지고 있어야 합니다.

IEO를 통한 자금 조달의 장점


ICO에서는 프로젝트와 투자자가 거의 직접 자금을 교환하고 토큰까지 지급할 수 있기 때문에 굳이 IEO를 통한 거래소 개입이 필요한가? 라는 의문이 생길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IEO에는 ICO에서는 실현할 수 없었던 장점들이 존재합니다.

  1. 거래소 심사가 있기 때문에 사기 프로젝트가 나오기 어렵다
  2. ICO에서 문제가 되던 트랜잭션(transaction) 막힘을 통제할 수 있다

거래소 심사가 있기 때문에 사기 프로젝트가 나오기 힘들다

IEO에서는 프로젝트가 신청을 통해 해당 토큰을 그 거래소에서 취급할 수 있도록 해야 합니다.
당연한 말이지만 신청 시 거래소의 심사가 있기 때문에, 지나치게 사기성이 짙은 프로젝트나 듀 딜리전스의 시점으로 봤을 때 미비한 프로젝트 등은 처음부터 거래소에 상장시킬 수 없습니다.”

ICO에서 문제가 되던 트랜잭션(transaction) 막힘을 통제할 수 있다

ICO에서 자금 조달을 하는 경우 기본적으로 이더리움 등의 네트워크를 이용하기 때문에 ICO 개시와 동시에 트랜잭션이 쇄도하는 이른바 트랜잭션(transaction) 막힘이 발생하기 쉽습니다. 이로 인해 토큰을 사고 싶어도 살 수 없는 투자자가 생기게 됩니다.
하지만 IEO에서는 거래소라는 틀이 존재하는 한 언제든지 구입할 수 있기 때문에 가격이 다소 일관적이지는 않으나 토큰의 공급·자금 조달이 쉽다는 이점이 있습니다.

이와 같이 IEO는 기존 ICO의 결점을 커버하는 다양한 이점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향후 토큰 배포나 새로운 자금 조달 수단으로서 주목받을 것으로 보입니다.